• 알림마당
약계 단체들 "힘합쳐 코로나 극복…제약강국 도약 확신"
작성일 : 2021-01-07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58  

<2021년 1월 7일 데일리팜 기사>



약계 단체들 "힘합쳐 코로나 극복…제약강국 도약 확신"

                                                       


대한약사회 주관 약계 신년교례회 열려

코로나19 상황 감안해 조촐하게 진행

 ▲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홍진태 대한약학회장, 이영희 한국병원약사회장, 조선혜 한국의약품유통협회장, 이영신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장, 오장석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장, 김영옥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안전국장,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김명호 식약처 마약안전기획관,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약업계 인사들이 힘을 합쳐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고 제약 강국으로 거듭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약업계 인사들은 7일 오전 11시 대한약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대한약사회 주관으로 2021년도 신년교례회를 가졌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약업계 단체장과 정부 관계자 일부만 참석한 가운데 조촐하게 진행됐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은 신년사에서 "약업계 주요인사와 정부부처 관계자,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진행하던 신년교례회를 올해는 7개 단체장과 복지부, 식약처만 참석한 가운데 조촐하게 진행하게 됐다"며 "함께 엄중한 상황을 극복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데 약업계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전국 2만3000여개 약국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묵묵히 공적 마스크 공급 등을 수행해 왔으며 의약품의 올바른 사용을 위해 약계가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환영사에서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은 공공재를 넘어서 국가 안보 차원의 의약품"이라며 "조금 늦더라도 백신을 개발하고 생산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선진 강국에 한발 더 다가설 것"이라고 말했다.

복지부 복수 차관제가 시행된 데 대해서도 "복수 차관제로 보건 쪽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한다"며 "소처럼 우직하게 한 걸음, 한 걸음 내디디며 코로나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해가 되길 기원한다"고 당부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축사를 통해 "지난해 공적마스크 판매와 개인방역수칙 의무 등 코로나 대응에 적극 참여해 준 약사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국민 건강지킴이로서의 헌신을 잃지 않겠다"며 "올해는 백신 개발을 지원한다는 원칙 하에 관계부처 예산을 확대하고 전임상, 전주기적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와 관련해 5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 2월부터 고령자 등을 시작으로 순차적인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며 내실있고 효과적인 정책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김강립 처장을 대신해 참석한 김영옥 의약품안전국장은 "약국과 기업, 공직 등 다양한 분야에 계시는 모든 분들이 제 역할을 할 때 코로나 종식도 앞당겨 질 것"이라며 "백신과 치료제 개발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년 덕담도 이어졌다.

조선혜 한국의약품유통협회장은 "공적마스크, 장마 수혜 등에 업계가 함께 어려움을 동참해 왔다"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말했다.

오장석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장은 "더 나은 2021년을 만들기 위해 약업계와 정부 모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이영신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역시 "한국이 바이오제약 강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유통협회와 약사회, 제약협회가 함께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홍진태 대한약학회장은 "글로벌 제약강국으로 나아갈 수 있는 계기라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인사했다.

올해 새로 취임한 이영희 한국병원약사회장은 "지난해 회관 개관과 전문약사제도 법제화라는 쾌거를 이뤘다. 하지만 하위 법령을 만들어야 하는 과제도 남아있기에 최적의 전문약사 제도가 만들어 지도록 함께 노력해 달라"며 "올해는 특히 200병상 이하 병원약사들의 교육 강화와 근무 조건 개선 등에 힘쏟을 계획이며, 국가 정책에 잘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혜경 기자 (khk@dailyphar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