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마당
"조제·투약·모니터링 개선하자 복약이행도 증가"
작성일 : 2020-12-07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102  

<데일리팜 12월 7일자 기사>


"조제·투약·모니터링 개선하자 복약이행도 증가"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약제부, 병원약학회지 발표

다발골수종 환자, 안전 투약을 위한 약사 교육 개선

[데일리팜=김민건 기자] 의약품 복용일을 지키지 않는 환자의 약화 사고를 개선하기 위해선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까. 최근 병원 약제부가 교육 강화 등 다각적인 예방 활동을 통해 투약 오류를 개선시킨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약제부(오미란, 성유림, 김유진, 안혜림, 권은영)는 7일 발표된 병원약사회지 37권4호에 '다발골수종 환자의 안전 투약을 위한 약사의 교육 프로세스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병원 약제부는 다발골수종 환자가 특정 요일만 먹어야 하는 덱사메타손(dexamethasone)을 매일 복용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환자 사고 발생 원인 파악과 환자안전 강화 조치를 강구했다.

약물 관련 환자안전 사고는 심각한 위해를 일으킬 수 있다. 처방과 조제, 투약, 복용 등 여러 단계에서 일어날 수 있어 근본 원인이 다양해 효과적인 예방을 위해서는 다중 전략이 필요하다.

정확한 처방과 조제가 이뤄지더라도 환자가 복용 단계에서 용법·용량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거나 지키지 못할 경우에도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환자 대상 교육 강화를 포함한 예방 활동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먼저 개선 활동 효과를 평가하고 추가 업무 개선 방향을 찾기 위해 개선 방안 도입 후 치료 약물 인지도와 복약이행도 변화를 측정했다.

약제부는 개선 활동 평가에 나서 가장 먼저 복잡합 다발골수종 치료 약물 투여 일정과 높은 고령 환자 비율에서 환자가 복용법 숙지와 이행이 어려운 상황임을 파악했다.

이에 약제부는 "환자가 복용법을 충분히 인지, 정확한 투약으로 이어지게 하기 위해 2019년 5월부터 조제와 투약, 복약 상담, 모니터링에 이르는 전반적 프로세스 개선을 시행했다"며 "복약설명서에서는 환자가 실제로 복용해야 하는 요일과 시간을 구체적으로 표기하고 가독성을 높였고, 약 조제 라벨의 복용 요일 스티커도 제작해 약봉투 가시성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복약 상담 과정도 기존 1회 대면 상담에 더해 교육 후 인지도 평가와 미흡한 부분을 재교육했다. 전화 상담도 추가적으로 2·3차까지 시행했다. 전화상담 시에는 환자 약물 복용인지도와 복약이행도를 평가하고 답변이 미흡한 부분은 마찬가지로 재교육을 시행했다.

약제부는 "복약 설명서와 조제 라벨 가시성을 보완하고 반복적인 교육과 평가를 시행하는 형태의 환자교육 프로세스 개선으로 1회성 교육의 한계를 극복하고 환자의 복약이행도를 향상시킬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개선 방안 결과를 보면 각 상담 차수별 평가한 용법·용량 인지도 점수는 1차 상담 후 2.13점(±0.91), 2차 상담 시 2.97점(±0.18), 3차 상담 시 2.97점(±0.18)으로 1차 상담에 비해 2차 상담 시 유의하게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