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마당
병원약학교육연구원을 아시나요?…홍보영상 공개
작성일 : 2020-05-22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23  

<데일리팜 2020년 5월 21일자 기사>


병원약학교육연구원을 아시나요?…홍보영상 공개



단순 조제 아닌 정보제공·안전관리·다학제 팀 등 활동



[데일리팜=김민건 기자] 재단법인 병원약학교육연구원(이사장 이은숙, 원장 한옥연)은 최근 임상약사와 전문약사 역량 강화를 위해 병원약학교육원(이하 병교연)을 소개하는 영상 4편을 제작해 배포했다.

병교연은 4차산업시대에서 임상·병원약사의 전문적 교육과 연구는 필수로 보고 미래 약사 직능 준비를 위해 교육과 연구, 학술 활동을 지원하는 병교연 존재를 알리기 위해 영상을 제작했다.

홍보 영상 중 '다가오는 미래'편은 4차산업시대에서 없어질지 모르는 직업 중 하나로 약사를 꼽았다. 영상은 미국 내 병원 70.2%가 ADCs(automated dispensing cabinets)를 사용 중이며 외국 병원에선 조제로봇 같은 자동화기계가 약사 업무를 대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전세계 70개국, 100여개 이상 병원에서는 주사제 자동로봇을 사용 중이다.

그러나 병교연은 "약사가 조제만 하는 것은 아니다"며 "처방중재, 환자 개인별 맞춤 복약 상담, 의약품 정보 제공, 환자안전 관리 활동, 의료진 다학제 팀원으로 활동 등을 한다"며 인공지능이 발전해도 약사만이 할 수 있는 역할을 강조했다.

병교연 홍보 영상에 담긴 다양한 임상 현장에서 활동 중인 병원약사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통해 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항응고치료상담실에서 일하고 있는 김희연 약사는 "병원약사가 직접 중환자실에서 겪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 교육 덕분에 어려움을 어떻게 해결했는지 참고할 수 있었다"며 "한자리에 머무는 약사보다 최신 지견을 공부하는 약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중환자실 담당 업무와 영양집중 지원업무를 맡은 이경아 내과계중환자실 약사도 병교연을 통해 많은 도움을 받았다. 이 약사는 "재단 주최 각종 강의, 연구 강좌로 교과서에서 배울 수 없었던 선배들의 강의와 경험으로 함께 성장할 수 있었다"고 했다.

외과계중환자실을 맡은 이승연 약사는 오전에는 회진 업무를, 오후에는 NST(집중영양치료팀)협진에 참여하고 있다. 이 약사는 "중환자는 여러 문제를 안고 있는 경우가 많아 어떤 부분에 중점적으로 접근해야 하는지 어려웠다"며 "혼자 스스로 공부해야 하는 부담이 많았다. 의료진이 원하는 정보 제공부터 중재에 따른 환자 (치료)결과가 달라지는 모습에서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입 또는 근무경력 2년 내 병원약사가 성장하는 과정이 담긴 영상에서 현재 병원약사의 고민과 미래 모습을 담아내기도 했다.

김재송 병교연 홍보발간위원장(연대세브란스 약무국 임상지원파트장)은 "4차산업혁명에 대비해 병원약사가 나가야 할 방향은 전문성을 갖춘 임상약사"라며 "병교연이 추진하는 다양한 사업에 많은 병원약사들이 참여해 전문성을 향상 시키고 국민건강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병교연은 2011년 1월 한국병원약사회 출연으로 설립됐다. 의약품 사용과 관련된 환자안전 강화, 병원약학 관련 교육, 연구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에서다. 병원약학 교육 발전과 첨단 병원약학 연구에 기여한다는 취지를 갖고 있다.

김민건 기자